자원 순환 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는 탄소중립도시로 확고히 자리매김

유기농신문 | 입력 : 2024/07/04 [08:58]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자원 순환 에너지정책을 활발하게 도입하면서 ‘탄소중립도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3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천일에너지(대표 박상원)와 자원 재활용에 관한 두 가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첫 번째는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해 커피박 배출 신고부터 무상 방문 수거, 재활용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이는 경기도에서는 처음으로 도입되는 시스템이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로, 커피 원두의 0.2%만 커피로 사용되며 나머지 99.8%는 종량제봉투에 담겨 생활폐기물로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된다.

 

그러나 커피박을 소각 처리하면 1톤당 338kg에 달하는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매립 시에도 토양오염을 초래해 환경오염을 가속화한다. 더욱이 2026년부터 수도권 생활폐기물의 직매립이 금지되면서 지자체의 생활쓰레기 감축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커피박은 발열량이 높아 바이오 연료로 활용이 가능하고 중금속 등 유해 성분이 없어 퇴비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유기성 자원이다. 

 

시는 이점에 착안하여 국내 최대 우드칩 생산업체인 ㈜천일에너지와 무상 방문 수거를 기반으로 한 ‘커피박 원스톱 처리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커피박 원스톱 처리 시스템’은 상생 사업 모델이다. 시는 예산투입 없이 협력업체의 무상 수거·재활용을 통해 폐기물 처분 부담금 절감 및 탄소배출량 감소 효과를 얻으며 자원순환경제를 촉진할 수 있다. ㈜천일에너지는 관내 커피전문점으로부터 친환경 바이오 에너지 원료를 확보할 수 있다.

 

커피박 수거를 희망하는 관내 커피 업체는 폐기물 간편 처리 모바일플랫폼 ‘지구하다’ 앱을 이용해 배출을 신고하면, ㈜천일에너지에서 다음날 해당 업소를 방문해 무상으로 커피박을 전량 수거한다. 이후 재처리 과정을 거쳐 화석연료의 대체재인 친환경 우드칩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매일 수거된 커피박의 수량과 수거 요청·처리 현황 정보 등을 제공받아 커피박 분리배출에 따른 쓰레기 감량 효과를 분석하고, 커피박 관련 기타 업종으로의 사업 확대 추진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시는 7월 중 관내 커피전문점 348개소를 대상으로 커피박 무상 방문 수거 접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참여 업체가 최종 확정되면 커피박 전용 수거 비닐을 배포하고 8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이번 커피박 원스톱 처리 시스템 운영을 통해 약 381톤의 생활폐기물 감량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번째 협약은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임목폐기물) 자원화하는 내용이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산림 경영활동으로 발생한 산물 중에서 원목 규격에 미치지 못하거나 수집이 어려워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임목폐기물을 의미한다. 주로 숲을 가꾸거나 가로수를 조성하기 위한 벌채 또는 가지치기 과정에서 발생한다.

 

시에서 발생하는 총 임목폐기물은 연간 약 171톤이다. 시는 이중 수집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천일에너지에 공급해 친환경 발전 연료인 목재칩으로 재활용한다.

 

목재칩은 발전업체에 안정적인 연료원으로 공급되며 이를 통해 약 172톤의 탄소배출을 감축하고 유연탄 116톤을 대체함에 따라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데 이바지한다. 아울러 임목폐기물로 버려지던 산림자원을 친환경 에너지로 재활용함으로써 약 4천만 원의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박승원 시장은 “커피박과 임목폐기물을 재활용하는 기반을 마련해 자원의 선순환, 환경보호, 예산 절감까지 세 가지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며 “자원순환 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는 탄소중립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